Talking About  :  큰 인물들의 유모어 감각
  Name  :  꾸미
  Link #1  :  http://blog.daum.net/chuncwl/11449617


어느 날 정 회장이 눈에안대를 하고 회의에 참석했다. 누군 가가 “회장님, 많이 불편하시겠습니다” 했다. 정 회장이 답했다!

. “아니, 오히려 일목요연(一目瞭然)하게 보이는데?”






처칠의 정치적 라이벌인 한 여성이
어느 날 그에게 말했다.
“윈스턴 씨, 만일 당신이 제 남편이라면
전 당신의 커피에 독약을 넣을 거예요.
"처칠이 웃으며 답했다.
“부인, 만일 제가 당신 남편이라면
전 기꺼이 그 커피를 마실 겁니다.



유머러스한 상사는 부하 직원을 꾸짖을 때도 칼 대신
꽃을 내민다. 예를 들면 이렇다.

“자네, 혹시 부활이란 걸 믿나?” “아뇨!”

“지난 주에 장모님 돌아가셨다고 결근했지?

장모께서 부활 하셨네. 자, 장모님 전화 일세.”




고 정주영 회장은 모 씨가 “이러 저러한 문제로 전경련 빌딩 완공이
몇 달 늦어지겠다” 했더니 다음과 같이 답했다 한다.

“자네 참 공부 많이 했구먼. 그 만큼 더 연구해 되는
방향으로 하세나.”




‘아프리카의 성자’ 슈바이처 박사가 모금운동을 위해 오랜만에 고향에 들렀다.
수많은 사람들이 그를 마중하려 역에 나왔다.

그가 1 등칸이나 2 등칸에서 나오리라 생각했던 마중객들의
예상과 달리 슈바이처 박사는 3등칸에서 나타났다.

사람들이 “왜 편안한 자리를 마다하고 굳이 3등칸이냐”고
묻자 박사는 빙그레 웃으며 답했다.

“이 열차엔 4등 칸이 없더군요.”





독일군의 포격으로 버킹엄 궁이 무너지자 엘리자베스
여왕이 말했다.

“국민 여러분, 안심하십시오.  독일의 포격 덕분에 그동안 왕실과
국민 사이를 가로막고 있던 벽이 사라져버렸습니다.

이제 여러분의 얼굴을 더 잘 볼 수 있게 되었으니 다행입니다~~


윈스턴 처칠의 일화
[펌] 남녀간의 대화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