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Talking About  :  울고 싶을 정도로 괴로울 때
  Name  :  꾸미
  File #1  Download : 17 (26.0 KB)



울고 싶을 정도로 괴로울 때

웃음을 보여줄 수 있는사람이 좋아.

인간은 참 굉장해.

-------------


인간은 하나의 연약한 갈대에 지나지 않는다.
모든 자연 중 가장 약한 존재이다. 그러나 그것은 생각하는 갈대이다.

그를 무찌르기 위해 전우주가 무장할 필요는 없다.
한 줄기의 증기, 한 방울의 물만으로도 그를 죽이기에 충분하다.

그러나 우주가 그를 무찌른다 해도 인간은 자기를 죽이는 자보다 고귀하다.
왜냐하면 인간은 자기가 반드시 죽어야만 한다는 사실과 우주가 자기보다 강하다는

사실을 알지만, 우주는 그것을 전혀 모르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인간의 존엄성은 그의 사고에 있는 것이다.

우리는 사고에 의해서 스스로를 높여야 한다.
우리가 모두 채울 수 없는 공간이나 시간에 의해서가 아니다.

그러므로 인간은 잘 사고하기에 힘써야 한다.
이것이 바로 도덕의 근본이다.

- Blaise Pascal의 "팡세" 중에서 -



72   [사랑해] 371. 존재의 용기  꾸미 2013/07/26 468 58
71   [치비] 지키고 싶은 게 있으니까  꾸미 2011/11/03 767 156
70   [치비] 누구라도 언젠가는 잊혀져가  꾸미 2011/10/28 792 174
69   [치비] 있는 힘껏 힘내!  꾸미 2011/01/17 1012 241
68   [치비] 가능성이라는 건  꾸미 2011/01/17 923 215
67   [치비] 객관적인 달팽이  꾸미 2011/01/17 931 236
66   [치비] 난 말야 재미있어 보여서 해  꾸미 2011/01/17 876 234
  [치비] 울고 싶을 정도로 괴로울 때  꾸미 2010/11/28 1087 265
64   [치비] 하나님.하나님. 부탁입니다.  꾸미 2010/11/11 846 194
63   [치비] 할 수 있는 것이 즐거운게 아니라  꾸미 2010/10/14 1087 251
62   [치비] 의미가 없는 일이라구  꾸미 2010/08/18 1058 269
61   [치비] 고난이 열어주는 새로운 세계, 새장은 안전해  꾸미 2010/07/28 1031 236
60   [치비] 실컷 울었으니까  꾸미 2010/06/30 1003 233
59   [치비] 잘 있으렴 회전목마야  꾸미 2010/06/08 1113 261
58   [광수] 사랑은 더욱 커졌으면  꾸미 2010/05/13 910 219
57   [일반] 닭갈비  꾸미 2010/04/13 1089 260
56   [일반]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일이 뭔지 아니?  꾸미 2010/01/31 1040 207
55   [일반] 뒝벌  꾸미 2009/12/30 2119 307
54   [광수] 하고싶은대로  꾸미 2009/12/30 1195 314
53   [일반] 음료수  꾸미 2009/12/07 1009 235

1 [2][3][4]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