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lking About  :  ++ 179 또봇, 누가 사준 것임을 모르느뇨
  Name  :  꾸미

11/2(수)
(179)성중이도 QT한다
또봇, 누가 사준 것임을 모르느뇨
▧ Today's Passage /시119:94

♬ 오늘의 추천 묵상 찬양

35 우리 주 안에서 노래하며 - 어노인팅 == 클릭 ==


함께 은혜를 나눠요 (클릭)


---- -------  
함께보는만화
---- -------  




지키고 싶은 게 있으니까
계속 서 있을 수 있는 거야

--------------

내가 있어야 할 곳에 나는 있을 뿐이다.

이모저모의 이유를 붙여보지만 그냥 내가 있을 곳에 내가 있을 뿐이다.



지난만화 <함께보는만화> (클릭)


---- -------  
함께읽는말씀
---- -------  
[성중이도큐티한다]  124. 또봇, 누가 사준 것임을 모르느뇨

나는 주의 것이오니 나를 구원하소서 내가 주의 법도들만을 찾았나이다 (시119:94)

---- -------  
함께하는묵상
---- -------  

서머나교회 김성수 목사의 로마서 강해를 듣는다
(너는 도대체 누구냐)

오직 자신을 믿는 시대. 아담 이후의 그 시대의 계승. 신을 쫓아내고, 아버지를 쫓아내고, 그 권위를 타고 넘는 죄들의 잔치.

무한 추구를 신의 뜻이라고 지지하는 막스베버. 다른이의 피의 값으로 자신의 뜻을 관철하는 세상.

일본 쓰나미는 한국 자동차, 전자업계의 호재이고,
애플의 스티브 잡스의 사망은 한국 IT업계의 호재이고,

전쟁에는 제약회사들이 돈을 벌고, 자연재해에는 중장비나 건설업계가 돈을 벌고.

자신의 더 많은 이익을 얻기 위한 논리를 개발하고, 시나리오를 짠다.

누구의 것인가.
죽을 수 밖에 없는 '나'는 , 신이 될 수 없는 '나'는 누구의 소리에 귀 기울이여야 하는 것인가.

잊지 말아라.
이 모든 것은 주의 것임을.

-----

적용 :

집안에 '또봇'이라는 아이들의 로망의 장난감이 들어왔다. 누구의 것임이 규명되지 않음에 불란이 있었다.

아이들은 쉬이 잊는다.
아버지, 어머지가 사준 것임을.

그것을 가지고 아귀다툼을 하는 모습은 안타깝기 그지 없다.

오늘의 '나'의 모습이 아니던가


--  티스토리에서
--  http://gospelian.tistory.com/






========

우리가 지금은 거울로 보는 것 같이 희미하나 그 때에는 얼굴과 얼굴을 대하여 볼 것이요
지금은 내가 부분적으로 아나 그 때에는 주께서 나를 아신 것 같이 내가 온전히 알리라

(고전 13장)

--- http://www.twitter.com/pensees21   (Jacob_lim 의 트위터 중에서)


사랑의 선물 (사랑카페)
---------------------------------

- 성공의 법칙

① 원하는 것을 결정하라
② 결정한 일을 행동하라
③ 잘못하고 있는 것과 잘하고 있는 것을 찾아내라
④ 방법을 달리하며 원하는 것을 이룰때까지 계속하라


--------------------------------------

* 다시 돌아온 한국

한마디씩 밑에 적어주세요

(함께 듣는 CCM)

http://www.gospelian.com



71   645. 그런 기독교는 없습니다  꾸미 2015/04/28 508 39
70   635. 원망은 멈춰야 한다. 마라가 나오미 되다.  꾸미 2015/03/16 463 65
69   [성중이도큐티한다] 347. 무지개 너머에 있는 그것  꾸미 2013/12/24 809 121
68   [성중이도큐티한다] 386. 아이 잘키우는 법에 관심 많은 아빠  꾸미 2013/07/26 995 129
67   [성중이도큐티한다] 383. 진짜 복음은 궁금하게 한다. 그래도 궁금하면 5백원  꾸미 2013/07/26 992 157
66   ++ 180 아빠 오늘도 일찍와요?  꾸미 2012/03/13 1411 247
  ++ 179 또봇, 누가 사준 것임을 모르느뇨  꾸미 2011/11/03 1304 280
64   ++ 178 이긴 게임 즐기기  꾸미 2011/09/26 1245 309
63   ++ 177 그가 원하시는 그 길 가기  꾸미 2011/08/21 1216 272
62   ++ 176 인센티브가 답이 아니다  꾸미 2011/07/06 1308 317
61   ++ 175 시간을 알려주기보다 시계를 만들어 주기  꾸미 2011/05/23 1489 392
60   ++ 174 시험의 이유는 평가가 아니다.  꾸미 2011/03/31 1311 360
59   ++ 173 유태인 교육과 핀란드 교육  꾸미 2011/01/31 1451 342
58   ++ 172 하나님은 미리 알려 주십니다  꾸미 2011/01/09 1523 390
57   ++ 171 갈루아의 5차 방정식  꾸미 2010/11/24 1784 396
56   ++ 170 감추인 보화를 발견하라  꾸미 2010/11/11 1590 384
55   ++ 169 앞에도, 뒤에도, 옆에도 계시는 하나님  꾸미 2010/09/11 1570 368
54   ++ 168 [하용조 목사] 결혼, 그리고 선택  꾸미 2010/08/18 2045 399
53   ++ 167 고난이 열어주는 새로운 세계  꾸미 2010/07/26 1515 399
52   ++ 166 아픔을 만나면 인물이 된다  꾸미 2010/06/30 1847 478

1 [2][3][4]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