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Talking About  :  인생의 희년은
  Name  :  꾸미

감당할 수 시험 밖에는 주시지 않는다는 것을 믿는다

지금은 감당할 시험 밖이지 않은가,
그렇다고 하면 지금의 것들을 하나씩 감당해 내야 하는 것이다

지난날의 잘잘못들을 다시금 생각해 본다.
과오들이 주마등처럼 지나간다.
반대 급부로 내가 승리했던 그 장소와 사건들에는 과연 무엇이 있었던 것인가
신앙이 기반이 있었고, 배려와 이해가 기반이 되어 있었다 비즈니스에서는 어떠했던가.

아내. 그럼에도 아내는 그 길을 꿋꿋이 가고 있는 것을 보면, 너무나도 기적과 같다
아니 이 상황에서 다시금 일터에서 그 일들을 감당하면서 일상을 만들어내는 것은 무엇이냔 말이냐
천사. 내가 그녀를 사랑한 이유는 여기에 있었던가

강한 : 창의력과 집중력이 발휘되면 엄청난 일을 만들 아들
혜성 : 끈기와 성실성과 체계성을 가지고 있어 좋은 스승의 가르침으로 세상을 변화할 아들
시완 : 영특함과 기발함으로 영재성이 있어 잘 지켜봐주면서 기르면 그 자체가 발광할 아들

사랑한다 아들들

내가 잘나서 마음껏 활동하는 것이라고 생각하면
아무것도 없어도 자신감 하나로 버티고 살아오고, 그 무엇도 어려워 하지 않았는데
지금보면 그녀가 그것들을 만들어내는 자원을 주었던 것을 부인할 수가 없다.

큐티. 2000년부터 터키선교 이후 시작했던 것이 은혜인데,
이제는 그 글조차도 지금 남기지 못하는 자아 상태로 만드시더라

하루, 하루 감당해 나가고 있다.
그것 밖에는 할 수 있는 것이 없다.

주변에 내가 할 수 있는 그 일을 찾는다
지금에서라도 움직여서 내가 붙들 수 있는 것은 무엇인가

주여
마라나타

인생의 희년을 꿈꾸어 본다
이를 위하여 오늘을 산다.

신음하면서, 추구하면서,



615   [일반] 나영석  꾸미 2018/09/08 19 0
614   [일반] 루틸코리아  꾸미 2018/09/04 25 1
613   [일반] SL-C1453FW  꾸미 2018/09/01 33 2
612   [일반] 아직은  꾸미 2018/08/14 26 0
611   [일반] 넛지  꾸미 2018/07/31 32 2
610   [일반] 개역성경  꾸미 2018/07/29 28 0
609   [일반] 아이들을 먼 발치에서 보면  꾸미 2018/07/26 44 5
608   [일반] 은혜  꾸미 2018/07/25 24 2
607   [일반] 더위, 숨  꾸미 2018/07/25 41 5
606   [일반] 복음의 능력  꾸미 2018/07/24 40 4
605   [일반] 한꽂거지를 보면서  꾸미 2018/07/22 33 1
604   [일반] 함부로 이제는 이야기 않는 것  꾸미 2018/07/19 30 1
603   [일반] 인생 참 모르겠다  꾸미 2018/07/19 45 4
602   [일반] 인생은 종합예술이다  꾸미 2018/07/18 32 1
601   [일반] 끄적임  꾸미 2018/07/12 40 4
600   [일반] 뇌, 적절한 행동, 적응적 문제  꾸미 2018/07/12 37 1
599   [일반] 우겨쌈  꾸미 2018/07/04 62 7
598   [일반] 아이들은 너무나도 당연하다  꾸미 2018/07/04 51 4
  [일반] 인생의 희년은  꾸미 2018/07/04 57 4
596   [일반] 인생 함부로 살지 마라  꾸미 2018/07/03 96 7

1 [2][3][4][5][6][7][8][9][10]..[3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