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Talking About  :  뒤집힌 돼지 와 대나무 마디
  Name  :  꾸미
  Link #1  :  http://blog.naver.com/kaikk/70053077509

“뒤집힌 돼지”(7.1.2009)

  돼지는 죽을 때까지 하늘을 볼 수 없다고 한다.
목뼈가 아래쪽으로 굽어 있어서 아무리 고개를 들어도 수평 이상은 올릴 수 없다.

돼지는 평생 땅바닥만 바라보며 먹고 살게 되어 있다.
우리의 인생도 이럴 수 있다. 평생 바닥만 바라보며 살아가는 인생이 있다.

예수님은 이런 인생을 향해 이렇게 말했다.

“무엇을 먹을까, 무엇을 마실까 무엇을 입을까 염려하지 말라”(마 6:31)

일상의 안주로 인해서 새로운 세계를 볼 기회조차 잃고 사는 사람은 불행하다.
먹고 살기 위해서만 발버둥치는 인생은 돼지 수준의 인생이다. 
이런 돼지에게 하늘이 보일 때가 있다.

넘어져서 발라당 뒤집어졌을 때이다.
뒤집힌 돼지는 하늘을 발견한다. 신세계가 열린 것이다.  

세상은 땅만 있는 것이 아니라 아름다운 하늘도 있다는 것을 보게 된다.
돼지에게는 뒤집히는 경험이 새 지평을 여는 축복의 순간이기도 한 것이다.

넘어져서 뒤집히는 것은 좋은 일이 아니다.
살다보면 우리에게도 이렇게 뒤집어 지는 좋지 않은 일이 벌어진다.

그러나 세상에는 뒤집혀야만 보이는 세계도 있다.
원하지 않는 뒤집힘을 통해서 새로운 세계를 보고, 새로운 깨달음을 발견하게 된다.

성경은 이런 뒤집힘을 광야, 또는 고난이라고 부른다.
원치 않는 질병, 원치 않는 가정의 붕괴, 원치 않는 경제 파탄이 뒤집히는 경험이다.

이런 뒤집힘은 괴로운 일이지만, 새로운 세계를 볼 수 있다면 유익이 되기도 한다.

그래서 시편의 저자는 이렇게 말한다.

“고난 당한 것이 내게 유익이라 이로 말미암아 내가 주의 율례들을 배우게 되었나이다”(시 119:71)

말기 암선고를 받은 사람이 이렇게 말했다.
의사의 암이라는 말을 듣는 순간 세상이 달리 보이더라. 질병을 극복한 이후 새 삶을 사는 것을 보았다.

곱게 자란 청년이 군입대를 하고 난후 말했다.
세상이 달리 보이더군요.

성숙한 모습으로 제대하여 사회 생활하고 있다.
뒤집힘은  안보이던 것을 보이게 만든다. 그래서 고난은 나쁜 것만은 아니다.
  고난은 기다리게 만든다. 아니 지루하게 기다릴 수 밖에 없는 것이 고난이다.  

대나무가 똑바로 자랄 수 있는 이유는 무엇인가?  

중간의 "마디“때문이다.

줄기의 중간 중간 마디들이 끊어주기 때문에 강하고 곧게 위로 자랄 수 있는 것이다.

마디는 왜 생기는가?
일종의 멈춤의 지혜이다.
성장을 멈추고 기다리면서 힘을 모은 것이다. 이때 마디가 생긴다.  

이 마디의 힘이 더 강하게 만들고, 더 수직으로 솟구치게 만드는 힘이다.
기름을 넣는 드럼통은 처음에는 양철로 둥그렇게 만들었다고 한다.

그런데 옆에서 받는 충격에 약해서 터질 때가 많았다.

어떤 사람이 대나무의 마디를 보고 아이디어를 얻었다.
그래서 드럼통의 옆에 대나무 마디처럼 주름을 몇 개 넣었다.

이후 옆에서 오는 충격에 4배 정도 강하게 되었고,
굴려도 문제가 없는 드럼통이 되었다고 한다.

이것이 ‘마디의 힘’이다.

앞으로 전진만 한다고 좋은 것이 아니다.
멈춤과 기다리는 것이 중요하다.

이때 마디의 힘이 생기는 것이다.

7일 일하는 사람보다 6일 일하고 1일 안식하는 사람이 강한 이유가 여기에 있다.
마디는 가치 없는 것이 아니라 더 강하게 하는 농축된 힘이다.

멈춤으로 인해서 괴로워하는 사람은 자신의 삶을 재해석할 필요가 있다.
멈춤으로 인해 마디가 생기고, 그 마디의 힘으로 더 강하고,
더 확실한 미래의 길로 갈 수 있는 것이기 때문이다.

 뒤집힘, 멈춤은 삶의 어두운 부분이다.
식물들은 밤에 자란다는 말을 들었다.

삶의 어두운 체험을 통해서 새로운 세계를 본다.
어둠을 통과한 이후에 더 강해진다.

그렇다면, 뒤집힘과 멈춤은 괴로워할 것이 아니라 즐길 수 있는 독특한 체험이기도 하다.


--------

뒤집힘을 통한 신세계보기와

마디의 멈춤을 통한 지혜의 축적

그를 통하여 이루실 이 세상의 회복을 기도하고 기대한다.



122   [꾸미] 잠시  꾸미 2016/04/30 128 19
121   [꾸미] 어느학교 시험지  꾸미 2016/02/15 145 19
120   [컬럼] 비행기 1등석과 3등석 중 어느 비행기가 좋은 것인가  꾸미 2016/02/15 149 21
119   [컬럼] 왜 헌금하는가? by 김성수 목사  꾸미 2013/12/11 604 77
118   [컬럼] 뒝벌도 난다  꾸미 2012/10/23 678 134
117   [컬럼] [김정운의 남자에게] 내가 외국어를 공부하는 이유  꾸미 2012/04/12 786 138
116   [설교] 사명  꾸미 2011/06/15 968 196
115   [컬럼] “인물은 온실에서 나오지 않는다.” (정리중)  꾸미 2011/05/24 1000 245
  [컬럼] 뒤집힌 돼지 와 대나무 마디  꾸미 2011/05/24 1092 245
113   [설교] 소교리 문답 강해 10 / 내 안에서 회복되는 하나님의 형상  꾸미 2011/03/13 1137 258
112   [컬럼] 왜 꼭 참고 인내해야만 성공하는가?  꾸미 2011/02/24 1183 307
111   [컬럼] 영재교육. 오병이어에서 배우다  꾸미 2011/02/09 1047 270
110   [시] 행복의 기도  꾸미 2011/01/22 2507 491
109   [시] 기원 - 박두진  꾸미 2010/12/17 1624 492
108   [시] 나는 또 감사한다  꾸미 2010/12/16 1173 310
107   [컬럼] 습기가 없으면 메마른다 [1]  꾸미 2010/11/28 1307 315
106   [컬럼] 믿음이란 - '무슨 일이 생겨도 좋다' [2]  꾸미 2010/11/28 1108 275
105   [시] 최명희의 <혼불> - 달걀은 깨어나 바위를 넘는다.  꾸미 2010/11/07 1816 405
104   [설교] 소교리 문답 강해 08,09 / 창초는 점진이 아니라 급격이다  꾸미 2010/10/30 1284 315
103   [설교] 소교리 문답 강해 07 /하나님의 시간은 항상 지금이다  꾸미 2010/10/16 1192 266

1 [2][3][4][5][6][7]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