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Talking About  :  바벨탑과 버즈두바이
  Name  :  꾸미

바벨탑과 버즈두바이 / 정남기

<성경> 창세기를 보면 인간의 언어가 여러 가지로 나뉘게 된 이유를 설명하는 대목이 나온다. 인간이 노아의 홍수 이후 바빌론에 하늘까지 닿는 탑을 세우려 했으나 하나님이 인간에게 서로 다른 언어를 사용하게 함으로써 이를 막았다는 내용이다. 이 건축물이 바로 히브리어로 ‘신의 문’을 뜻하는 바벨(Babel)탑이다.

헤로도토스가 <역사>에서 기술한 기원전 6세기 유프라테스강 유역 고대 도시 바빌론의 에테메난키라는 지구라트(신전을 둘러싼 여러 층으로 된 탑)가 바벨탑으로 알려지고 있다. 기록을 보면 탑은 구운 벽돌로 지어졌으며, 7단으로 높이 91m에 달했다. 당시 바빌론이 전성기를 구가하는 세계 최대 도시였고, 공중정원까지 만들었던 점을 고려하면 충분히 가능한 일이다.

현대 들어서는 대공황 직전 미국 뉴욕의 초고층건물 열풍을 들 수 있다. 크라이슬러빌딩이 1930년 77층 319m 높이로 완공되자, 이듬해 엠파이어스테이트빌딩이 102층 381m로 세계 기록을 경신했다. 1930년 3월 착공 뒤 불과 13개월 만에 초고속으로 완공됐다. 이들뿐 아니다. 대공황을 앞두고 경기가 절정에 달했을 때 많은 고층건물들이 지어졌다. 엠파이어스테이트빌딩과 크라이슬러빌딩도 1929년 대공황이 터지기 직전에 추진되기 시작해 대공황 한가운데서 완공됐다. 이 때문에 초고층건물은 완공과 동시에 거품 붕괴로 인한 경기침체를 맞게 된다는 ‘마천루의 저주’란 말이 나오기도 했다.

금융위기도 예외는 아니었다. 사막의 신화를 창조했던 두바이가 내년 1월 높이 818m의 세계 최고층건물 버즈두바이 완공을 앞두고 사실상 채무상환 유예를 선언했다. 과다한 차입과 해외투자로 쌓아올린 현대판 바벨탑이 사막의 신기루로 변하는 순간이다.

정남기 논설위원 jnamki@hani.co.kr


---------

바벨탑과 금융위기
결코 우연일 수 없으리



122   [설교] 고전30 소중한 것을 나누면 하나가 된다  꾸미 2008/11/13 2205 562
121   [시] 기원 - 박두진  꾸미 2010/12/17 1757 518
120   [시] 행복의 기도  꾸미 2011/01/22 3208 509
119   [생각] 진홍가슴새  꾸미 2007/05/29 2089 495
118   [설교] 고전31 속사람과 성령의 관심에 집중하라  꾸미 2008/11/20 1787 492
117   [책] 경주 최 부잣집 300년 富의 비밀  꾸미 2007/11/13 2065 486
116   [설교] 고전 40 심령이 뜨거운 것과 피가 뜨거운 것은 다르다  꾸미 2009/01/22 2080 479
115   [설교] 고전50 사랑은 나 아닌것에 관심을 품게 만든다  꾸미 2009/04/29 1806 470
114   [설교] 고전49_지킬것이 있는 삶은 강력하다/고전16장  꾸미 2009/04/29 1776 467
113   [설교] 빌01_우울 할 때의 반응이 진짜 신앙이다/  꾸미 2009/06/19 1752 465
112   [꾸미] 왜 엄마꺼는 없어요?  꾸미 2008/04/11 1744 456
111   [설교] 고전38/사랑은 영원하다라는 말의 뜻  꾸미 2009/01/09 2030 449
110   [생각] ‘15년 만에 200배 성장’ 삼일교회 전병욱 목사  꾸미 2008/10/24 2063 441
  [생각] 바벨탑과 버즈두바이  꾸미 2009/12/01 1719 439
108   [설교] 소교리 문답 강해 06 /차원이 틀리면 이해하기 힘들다  꾸미 2010/10/15 1830 432
107   [설교] 불신자와의 데이트 - 고후6장  꾸미 2007/11/13 1773 432
106   [시] 삶 / 고은  꾸미 2008/10/03 3989 431
105   [책] “다산 선생 지식 경영법” -전병욱서평 [1]  꾸미 2007/08/17 1879 428
104   [설교] 실패에서 발견한 보화 5/11 (요약중)  꾸미 2008/05/15 2467 427
103   [꾸미] 기러기 아빠는 말씀이 지지하지 않는 듯  꾸미 2007/11/13 1619 427

1 [2][3][4][5][6][7]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