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문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27
 
11

두 번째로 찾아간 별에는 허영쟁이가 살고 있었다.
"아, 아! 숭배자가 하나 찾아오는 구나!"
허영쟁이는 어린 왕자를 보자마자 멀리서부터 소리쳤다.
허영쟁이에게는 다른 사람이 모두 숭배자로 보이는 것이었다.
"안녕, 아저씨 쓴게 모자 아냐?"
"이것은 절하려고 쓰는 것이다. 사람들이 내게 갈채를 보낼적에 절하기 위한 것이야. 그런데 불행히도 이리로 지나가는 사람이 아무도 없단 말이야."
"그래?"
어린 왕자는 그의 말을 알아듣지 못했다.
"네 양손을 마주 두드려라."
하고 허영쟁이가 시켰다.
"이건 임금님을 찾아 뵙던 것보다 재미있는데."
어린 왕자는 이렇게 중얼거렸다.
그리고 어린 왕자는 박수를 치기 시작했다.
허영쟁이는 모자를 들며 절을 했다. 5분쯤 이렇게 하고 나니 어린 왕자는 이 장난이 심심해지고 질력이 났다.

"그런데 모자가 떨어지게 하려면 어떻게 하면 돼?"
그러나 허영쟁이는 그의 말을 듣지 못했다.
허영쟁이들은 칭찬밖에는 아무것도 귀에 들어오지 않는다.
"너는 정말로 나를 매우 숭배하니?"
하고 허영쟁이가 어린 왕자에게 물었다.
"숭배한다는 건 무슨 말이야?"
"숭배한다는 것은 내가 이 별에서 가장 잘생기고, 가장 옷을 잘 입고, 제일 돈이 많고 제일 똑똑하다는 것을 인정한다는 말이야."
"그렇지만 이 별에는 아저씨 혼자밖에 없지 않아?"
"날 즐겁게 해다오. 어쨌든 나를 숭배해다오!"
"아저씨를 숭배해요. 그렇지만 그게 아저씨한테 무슨 소용이 있는 거야?"
어린 왕자는 어깨를 약간 들먹이며 말했다.
그리고 그 별을 떠났다.
어린 왕자는 길을 가는 동안, 어른들은 참 이상야릇하다고 생각할 뿐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