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문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27
 
14

다섯 번째 별은 아주 이상한 별이었다. 그 중 작은 별이어서 그저 가로등 하나와 점등인 하나를 받아들일 만한 자리가 있을 뿐이었다. 하늘 한 구석 집도 없고 사람도 없는 별에, 가로등과 점등인이 무슨 필요가 있는 것인지 어린 왕자는 이해할 수가 없었다. 그러나 그는 이런 생각을 했다.
'이 사람이 어리석은 사람인지는 모르겠지만 그래도 임금이나 허영쟁이나 상인이나 주정뱅이보다는 덜 어리석다. 적어도 그가 하는 일은 뜻있는 일이니까. 가로등을 켜면 별이나 꽃을 하나 돋아나게 하는 거와 마찬가지고, 가로등을 끄면 꽃이나 별을 잠들게 하는 거니까. 이건 매우 아름다운 일이므로 참으로 이로운 것이다.'
그 별에 발을 들여 놓으며 어린 왕자는 점등인에게 공손히 인사를 했다.
"안녕, 아저씨. 왜 지금 마악 가로등을 껐어?"
"명령이다. 안녕."
점등인이 대답했다.
"명령이란 무어야."
"가로등을 끄라는 명령이다. 안녕."
그러고 나서 다시 가로등을 켰다.
"그런데 왜 불을 다시 켰어?"
"명령이니까."
"알아들을 수 없는데."
하고 어린 왕자가 말했다.
"알아듣고 어쩌고 할 것이 못돼. 명령은 명령이야, 안녕."
그러면서 가로등을 다시 껐다.
그런 다음 붉은 바둑판 무늬가 박힌 손수건으로 이마의 땀을 씻었다.

"내가 지금 하는 일은 참 기막힌 일이다. 전에는 괜찮았다. 아침에는 끄고 저녁에는 켜고 했었지. 그리고 나머지 낮 동안에는 쉴 수도 있고 나머지 밤 사이엔 잘 수도 있었으니까."
"그럼 그 뒤로 명령이 바뀌었어?"
"명령이 바뀌지 않았으니까 큰 일이란다. 별은 해마다 자꾸자꾸 더 빨리 도는데 명령은 그대로 있단 말이다."
"그래서?"
"그래서 지금은 별이 1분에 한 번씩 도니 이젠 1초도 쉴 시간이 없단 말이다. 1분에 한 번씩 켜고 끄고 하니까!"
"거 참 이상한데. 아저씨네 별에서는 하루가 1분이라!"
"조금도 이상할 것이 없다. 우리가 이야기하고 있는 것이 벌써 한달이나 된다."
"한 달!"
"그럼 30분이니 30일이지. 안녕."
그리고 다시 불을 켰다.
어린 왕자는 점등인을 보며 명령에 이렇게까지 충실한 이 사람이 좋아졌다.
그는 전에 의자를 끌어당겨 해를 지게 하였던 일이 생각났따. 그는 친구를 도와주고 싶어졌다.
"이거 봐, 아저씨. 나는 아저씨가 쉬고 싶을 때 쉴 수 있는 방법을 알아."
"그야 쉬고 싶다뿐이겠니?"
하고 점등인은 말하였다.
사람은 누구나 충실하면서 동시에 게으를 수도 있으니까.
어린 왕자는 말을 이었다.
"아저씨 별은 하도 작아서 세 발자국이면 한 바퀴 돌 수 있어. 그러니까 언제든지 해를 볼 수가 있게끔 천천히 걷기만 하면 그만이야. 아저씨가 쉬고 싶을 때는 걷는단 말이야. 그러면 아저씨의 원대로 해가 얼마든지 오래 갈 거니까."
"그것은 내게 별로 소용이 없어. 내가 이 세상에 사는 동안, 하고 싶은 것은 잠을 자는 것이니까."
"거 안됐는데."
하고 어린 왕자가 말하니까,
"안됐고 말고. 안녕."
하고 점등인이 말했다.
그리고 그는 가로등을 껐다.
어린 왕자는 길을 다시 가며 이런 생각을 했다.
"이 사람은 다른 사람들, 왕이니 허영쟁이니 주정꾼이니 상인이니 하는 사람들에게 모두 멸시를 당할 거다. 그러나 우스꽝스럽게 생각되지 않는 사람은 이 사람 하나뿐이다. 그건 아마도 자기의 일 아닌 다른 일을 보살피니까 그렇겠지."
그는 섭섭해서 한숨을 내쉬며 또 이런 생각도 하였다.
"내가 친구를 삼을 만한 사람은 그 사람 하나뿐이었는데, 그렇지만 그 별은 너무 작아서 둘이 있을 자리가 없어."
어린 왕자가 차마 자백을 못하는 것은 무엇보다도 스물네 시간 동안에 해가 1440번이나 지는 것 때문에, 이 복 받은 별을 못 잊어 한다는 사실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