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문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27
 
25

"사람들은 특급 열차를 집어 타지만, 무얼 찾아가는지를 몰라. 그러니까 갈팡질팡하고 빙빙 돌고는 해...."
어린 왕자는 이렇게 말하고 다시,
"그건 소용 없는 짓이야..."
라고 했다.
우리가 찾아낸 우물은 사하라 사막에 있는 우물과같은 것이 아니었다. 사하라의 우물들은 그저 모래에 구멍을 뚫어 놓은 것뿐이었다. 그런데 그 우물들은 동네 우물과 같았다. 그러나 거기에는 동네가 없기에 나는 꿈이 아닌가 생각했다.
"이상도 하지, 도르래며 물통이며 줄이 모두 마련돼 있구나."
하고 나는 어린 왕자에게 말했다. 그는 웃으며 줄을 만져 보고 도르래를 돌려 보고는 했다. 그러자 바람이 오랫동안 잤다가 다시 일 때 낡은 풍차가 삐걱거리는 모양으로, 도르래가 삐걱거리기 시작했다.
"아저씨, 이 소리가 들려? 우리가 이 우물을 깨우니까 우물이 노래를 하는 거야."
나는 그에게 힘든 일을 시키고 싶지 않았다.
"내가 하마. 네게는 너무 무겁다."
나는 물통을 천천히 우물 귀퉁이까지 올려, 떨어지지 않게 잘 얹어 놓았다. 내 귀에는 아직도 도르래의 노래가 쟁쟁하고, 출렁거리는 물속에 해가 흔들리는 것이 보였다.
"난 이 물이 마시고 싶었어. 물을 좀 줘...."
그리하여 나는 그가 무엇을 찾고 있는지를 알았다.
나는 물통을 그의 입술까지 닿게 해 주었다. 그는 눈을 감고 물을 마셨다. 기쁘기가 명절 같았다. 그 물에는 보통 먹는 물과 다른 그 무엇이 있었다. 그것은 어렸을 적에 내가 받은 성탄 선물이, 크리스마스 트리의 등불, 자정 미사의 음악, 서로 주고받는 상냥한 웃으믕로 더욱 빛나는 것과 같았다.
"아저씨하고 같은 사람들은 한 정원에 장미꽃을 5천 송이나 가꾸지만... 자기네들이 찾는 것을 거기서 얻어내지는 못해."
하고 어린 왕자가 말했다.
"그래, 찾아내지 못한다...."
"그렇지만 그들이 찾는 것은 장미꽃 한 송이나 물 한 모금에서 얻어지는 수도 있을 거야...."
"그야 그렇지."
그러자 어린 왕자는 덧붙여 말했다.
"그러나 눈으로는 보지 못해. 마음으로 찾아야 해."
나는 물을 마셔 숨을 제대로 쉴 수가 없었다. 모래는 떠오르는 햇빛을 받으면 꿀 빛깔이 돈다. 나는 이 꿀 빛깔에도 행복을 느꼈다. 무엇때문에 마음을 괴롭혀야 하겠는가?
"아저씨, 약속을 지켜야지."
내 옆에 다시 앉은 어린 왕자는 상냥스럽게 이런 말을 했다.
"무슨 약속?"
"아저씨도... 내 양에 씌울 구레 말이야... 난 그 꽃에 대해서 책임이 있어!"
나는 주머니에서 끄적거려 두었던 그림을 꺼냈다. 어린 왕자는 그림들을 보고 웃으며 말했다.
"아저씨가 그린 바오밥나무 말이야, 그건 어째 좀 배추 비슷한 것 같아."
"그래?"
나는 바오밥나무 그림을 가지고 퍽 뻐기고 있었는데....
"여우는... 귀가 뿔같이 생겼어.... 그리고 너무 길어!"
그러고는 또 웃었다.
"얘, 너는 심하기도 하다. 내가 속이 안 뵈는 보아구렁이밖에 다른 그림을 그릴 줄 알았어야 말이지."
"응, 괜찮을 거야. 아이들은 아니까."
나는 연필로 굴레를 그렸다. 그 굴레를 어린 왕자에게 주니 가슴이 꽉 차오름을 느꼈다.
"나는 네가 무슨 생각을 가지고 있는지 모르겠구나."
그러나 내 말에는 대답하지 않고 이렇게 말했다.
"이거 봐, 내가 지구에 떨어진 거 말이야... 내일이 한 돌이야."
그리고 말을 끊었다가 다시,
"바로 요 근처에 떨어졌었어...."
그러며 얼굴을 붉혔다.
나는 왠지 모르게 또다시 이상한 설움이 북받쳐 올랐다.
"그럼, 여드레 전 내가 너를 알게 된 날 아침, 사람 사는 지방에서 수만 리 떨어진 데서 너 혼자 그렇게 거닐고 있던 건 우연히 그런 게 아니로구나! 네가 떨어진 데로 돌아가는 길이었니?"
어린 왕자는 다시 얼굴을 붉혔다.
나는 망설이며 말을 이었다.
"아마 돌 때문에 그런 거지?"
어린 왕자는 한 번 더 얼굴을 붉혔다. 그는 물어 보는 것에 대답하는 일이 없었다. 그러나 그 애가 얼굴을 붉히면 그렇다는 뜻이 아닌가!
"아! 나는 겁이 난다...."
그러나 그 애는 이런 대답을 하는 것이었다.
"아저씨는 이제 일을 해야 해. 기계 있는 쪽으로 다시 가야 해. 난 여기서 기다리고 있을 테니, 내일 저녁에 다시 와...."
그러나 나는 안심이 되지 않았다. 여우 생각이 났다. 한 번 길을 들여 놓으면 좀 울 염려가 있는 것이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