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문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27
 
13

네 번째 별에는 상인이 살고 있었다. 이 사람은 무엇이 그리 바쁜지 어린 왕자가 왔는데 머리도 쳐들어 보지 않았다.
"안녕 아저씨, 여송연이 꺼졌어."
하고 어린 왕자가 말했다.
"셋에다 둘을 보태면 다섯. 다섯하고 일곱이면 열둘, 열둘에 셋을 더하니까 열다섯이다. 안녕. 열다섯에다 일곱하면 스물둘, 스물둘에다 여섯하면 스물 여덟, 새로 불붙일 시간도 없다. 스물여섯에 다섯을 보태면 서른하나라. 휴우! 그러니까 5억 1백 6십 2만 2천 7백 3십 1이 되는 구나."
"무엇이 5억이야?"
"응? 너 그저 거기 있었니? 저어…… 5억 1백만…… 잊어 버렸다. 하도 바빠서. 나는 착실한 사람이야, 쓸데 없는 짓은 않는다. 둘에다 다섯이면 일곱……."
"무엇이 억 1백만이란 말이야?"
한 번 물어 본 말은 평생 그저 지나쳐 본 일이 없는 어린 왕자는 다시 한 번 물었다.

상인은 머리를 쳐들었다.
"내가 쉰네 해째나 이 별에서 살지만 그동안에 방해를 받은 적이 세 번밖에는 없었다. 첫 번은 스물두 해 전인데 어디선지 풍뎅이가 한 마리 떨어졌다. 그놈이 어떻게나 요란스러운 소리를 내던지 더하기를 넷이나 틀렸다. 두 번째는 11년 전에 신경통이 일어났던 일이 있었다. 나는 운동이 부족해. 산책할 시간이 없단 말이야. 나는 착실한 사람이니까. 그리고 세 번째가 너다. 가만 있자, 5억 1백만…… 이라고 했것다!"
"무엇이 몇 억이란 말이야?"
상인은 조용히 일할 가망이 없음을 깨달았다.
"어떤 때 하늘에 보이는 조그마한 물건이 몇 억이란 말이다."
"파리 말이야?
"아니다, 아니야! 반짝반짝 빛나는 조그만 물건 말이다."
"벌 말이야?"
"아니라니까! 그걸 보고 게으름뱅이들이 공상을 하는, 금빛 도는 조그만 것들 말이다."
"아! 별들 말이야?"
"옳다. 별 말이다."
"그래, 아저씨는 별 5억 1백만 개를 가지고 무얼 해?"
"5억 1백 6십 2만 2천 7백 3십 1개야. 나는 착실하고 정확한 사람이다."
"그래, 아저씨는 그 별을 가지고 무얼 하느냔 말이야?"
"무얼 하느냐고?"
"응."
"하긴 무얼 해. 그걸 차지하는 것이지."
"아저씨 별을 차지하고 있어?"
"그럼."
"그렇지만 난 벌써 임금님도 한 분 봤는데, 그분은……."
"왕들은 차지하는 것이 아니라 다스리는 것이다. 그건 아주 다른 거야."
"그래, 별을 차지하는 게 아저씨한테 무슨 소용이 있어?"
"부자가 되는 것이지."
"그럼 부자가 되는 건 또 무슨 소용이 있어?"
"누가 다른 별을 발견하면 그걸 또 사는데 소용되는 것이지."
어린 왕자는 이 양반이 어째 좀 주정꾼 비슷한 말을 하는구나 하고 생각했다.
그러나 그는 다시 물었다.
"어떻게 별을 차지할 수 있어?"
"별들이 누구의 것이냐?"
상인은 트집을 부리며 되짚어 물었다.
"몰라. 임자가 없지 뭐."
"그러니까 내 것이지. 내가 제일 먼저 그걸 생각했으니까."
"그러면 되는 거야?"
"그러면 되고 말고. 네가 임자 없는 금강석을 얻으면 그 금강석은 네 것이지. 임자 없는 섬을 네가 발견하면 그 섬도 네것이 되지. 네가 무슨 생각을 맨 처음으로 해내면 거기 대해서 바로 특허를 얻을 수 있지. 그 생각은 네 것이니까. 그러므로 그와 같이 별을 차지할 생각을 나보다 먼저 가진 사람이 없으니까 별들이 내 차지가 되는 것이란다."
"그건 참 그래. 그런데 아저씨는 그걸 가지고 무얼 해?"
"그걸 관리한다. 그별들을 세고 또 세고하지. 그건 어려운 일이야. 그러나 워낙 나는 중대한 일에 관심을 많이 쏟으니까."
어린 왕자는 그래도 만족하지 않았다.
"나는 말이야, 목도리가 있으면 그걸 목에 두르고 다닐 수가 있어. 또 꽃이 있으면 그걸 따서 가지고 다닐 수도 있어. 그렇지만 아저씨는 별을 딸 수는 없지 않아?"
"응, 하지만 난 그걸 은행에 맡길 수가 있다."
"그건 무슨 말이야?"
"조그만 종이 쪽지에다 내 별의 수를 적어서 서랍에 넣고 잠근단 말이다.""
"그뿐이야?"
"그뿐이지."
'그거 재미있다. 꽤 시적인데. 그렇지만 그리 중대한 일은 아니야'
하고 어린 왕자는 생각했다.
어린 왕자는 중대한 일이라는 데에 대해서 어른들과는 다른 생각을 가지고 있었다. 그는 이런 말도 했다.
"나는 꽃이 하나 있는데 매일 물을 줘. 나는 또 화산이 셋이 있는데 일주일에 한 번씩 쑤셔 주지. 죽은 화산까지도 쑤셔 주거든. 어찌 될지 모르니까. 내가 차지하고 있는 것이 꽃이나 화산에게는 이로운 일이야. 그렇지만 아저씨는 별들에게 이로울 게 없어."
상인은 입을 벌렸으나 대답할 말이 생각나지 않았다. 그리해서 어린 왕자는 그 별을 떠났다.
어린 왕자는 길을 가며, 어른들은 참말이지 아주 이상야릇하구나 하고 생각할 뿐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