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문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27
 
17

재치를 부리려고 하면 좀 거짓말을 하게 되는 수가 있다. 내가 말한 점등인들 이야기는 아주 정직한 것은 아니다. 이것은 잘 모르는 사람들에게 지구에 대해서 틀린 생각을 갖게 할 염려가 없지 않다. 사람들은 지구 위의 아주 작은 부분밖에는 차지하지 못하고 있다. 지구에 사는 20억 명이 무슨 집회때 모양으로 바싹 다가선다면, 길이 20마일 정도 되는 광장 안에 넉넉히 들어갈 수 있을 것이다.
어른들은 물론 이 말을 믿지 않을 것이다. 그들은 자기들이 자리를 훨씬 더 많이 차지하고 있는 줄로 생각하며, 자기들이 바오밥나무같이 중요한 줄로만 알고 있다. 그러므로 그들 보고 계산을 한 번 해 보라고 할 일이다.
그들은 숫자를 대단히 좋아하므로 이렇게 하면 만족해 할 것이다. 그러나 그대는 이 문제를 푸느라고시간을 낭비하지 마라. 그럴 필요가 없다. 내 말을 믿으면 된다.
어린 왕자는 지구에 이르자 아무 사람도 만날 수 없는 것이 참으로 이상하게 생각되었다. 그래서 벌써 다른 별에 찾아오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드는 참인데, 그때 모래 위에서 달빛 같은 무슨 고리가 움직였다.
"안녕."
하고 어린 왕자는 친절하게 말했다. 그랬더니,
"안녕."
하고 뱀이 대답했다.
"내가 떨어진 데가 무슨 별이니?"
하고 어린 왕자는 물었다.
"지구다, 아프리카야."
뱀의 대답이었다.
"아 그래! 그럼 지구에는 사람이 하나도 없니?"
"여기는 사막이야. 사막에는 사람이 없어. 그렇지만 지구는 크단다."
하고 뱀이 대답했다. 어린 왕자는 돌 위에 앉아 하늘을 쳐다보며 말했다.

"별들은 모든 사람들이 언제고 저를 찾아낼 수 있으리라 생각하고 저렇게 빛이 나는 걸까? 내 별을 봐라. 바로 우리 머리 위에 있어. 하지만 멀기도 하지!"
"예쁜 별이로구나, 그런데 너는 여기 뭣하러 왔니?"
하고 뱀이 말했다.
"난 어떤 꽃하고 말썽이 생겼단다."
하고 어린 왕자는 대답했다.
"그래?"
그러고 나서 그들은 입을 다물었따.
"사람들은 어디에 있니? 사막에서는 좀 외로운데."
이윽고 어린 왕자는 다시 입을 열었따.
"사람들 틈에 있어도 외로운 거야."
하고 뱀이 대답했다.
"너는 참 이상한 짐승이다. 손가락같이 가는 것이."

"그러나 나는 왕의 손가락보다도 더 무섭지."
어린 왕자는 빙그레 웃으며,
"그렇게 무섭지는 않은데. 넌 다리도 없지. 여행도 못하지."
"난 너를 배보다 더 멀리 데리고 갈 수가 있어."
뱀은 어린 왕자의 말목에 팔찌 모양을 감기며 또 이런 말을 했다.
"내가 건드리는 사람은 제가 나왔던 땅으로 다시 돌아가게 되는 거야. 하지만 는 순진하고 또 별에서 왔으니......"
어린 왕자는 대답을 하지 않았다.
"그렇게도 연약한 네가 바위투성이 땅 위에 있는 것을 보니 가엾은 생각이 드는구나. 네 별이 몹시 그리우면 나는 언제고 너를 도와 줄 수가 있어. 나는..."
"오! 잘 알았다. 그런데 어째서 너는 밤낮 수수께끼 같은 말만 하니?"
어린 왕자는 말했다.
"난 그걸 모두 풀어 준단다."
그러고 나서 그들은 입을 다물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