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문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27
 
20

어린 왕자는 오랫동안 바위와 눈 위로 이리저리 헤맨 끝에 마침내 길을 한 찾아내게 되었다. 그런데 길은 모두 사람들이 있는대로 향하는 것이었다.
"안녕."

하고 어린 왕자는 말했다.
그곳은 장미꽃이 피어 있는 정원이었다.
"안녕."
하고 장미꽃들도 말했다.
어린 왕자가 꽃들을 쳐다보니 모두 제 꽃과 비슷한 것이었다. 그래서 어이가 없어 꽃들에게 물었다.
"너희들은 누구냐?"
"우리들은 장미꽃이야."
"아, 그래?"
어린 왕자는 자기 자신이 아주 불행하게 생각되었다.
꽃은 이 세상에 자신과 같은 꽃은 하나도 없다고 말했는데 지금 이 정원 하나만 해도 똑같은 꽃이 5천 송이나 있지 않은가!
'내 꽃이 이걸 보면 꽤 속이 상할 거야....'
어린 왕자는 이렇게 생각했다.
'창피한 꼴을 겪지 않으려고 기침을 몹시 하고 죽는 시늉을 할 거야. 그러면 나는 또 저를 간호해 주는 체해야 될 거야. 그렇지 않으면 내게도 창피를 주려고 정말 죽을 테니까....'
또 이런 생각도 했다.
'나는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꽃을 가져서 부자라고 생각했는데, 장미꽃 한 송이박에 가진 것이 없구나. 그것하고 무릎에 닿는 화산 셋, 그 중에도 하나는 영영 꺼져 버렸는지도 모르는 것, 그것 가지고는 내가 위대한 왕자는 못되겠구나.'
그래서 어린 왕자는 풀 위에 엎드려 울었다.